페스타뉴스

[2021 W페스타]동갑내기 부부CEO "출산·육아, 부부만의 문제 아냐"

입력시간 | 2021.10.13 07:38 | 하지나 기자 hjina@edaily.co.kr
황희승 잡플래닛 대표·이혜민 핀다 대표
26일 제10회 이데일리 W페스타 패널 참여
"부부CEO 장점은 공감…서로의 도전 지지"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황희승 잡플래닛 대표·이혜민 핀다 대표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길을 걷다 ‘임대’라고 적힌 푯말이 보이면 그냥 지나치는 일이 없다. 여기서 무슨 장사를 하면 좋을지 의견을 나눈다. 기사를 보다가 좋은 사업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서로에게 공유한다. 스타트업 업계에서도 잘 알려진 동갑내기 부부 CEO인 황희승 잡플래닛 대표와 이혜민 핀다 대표의 이야기이다.

황희승·이혜민 부부는 오는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리부트 유어 스토리(Reboot Your Story)-다시 쓰는 우리 이야기’를 주제로 열리는 제10회 이데일리 W페스타 참여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부부 CEO의 가장 큰 장점으로 ‘공감’을 꼽았다. 이들 부부는 W페스타에서 맞벌이 부부 CEO의 일상을 공유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아무리 가까운 친구라도, 피를 나눈 가족이라도 회사에서 겪는 고민을 털어놓는 건 쉽지 않은 일일 터다. 이 대표는 “서로 다른 회사를 하고 있지만 IT 스타트업이라는 배경이 비슷하고, 서로의 위치에 대한 이해도도 높다“면서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큰 도움을 얻기도 한다.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공동의 자산이 되는 것이다. 황 대표는 “예를 들어 PR을 하거나 인사평가 및 보상제도를 바꾸려고 하면 아내가 ‘우리는 이런 식으로 바꿨고 어떤 결과를 초래했다. 이를 위해서 어떤 사람을 만나면 좋을 것 같다’라는 식의 조언을 해 준다”면서 “믿을 수 있는 사람으로부터 지속적으로 피드백을 얻는 셈”이라고 말했다.

◇CEO 부부의 출산·육아 “중요한 건 균형”

황희승·이혜민 부부는 올해 아이가 태어나면서 더 바빠졌다. 다행히 아직 갈등은 없다. 아이와 가까이 있는 사람이 아이를 돌보는 것이 암묵적 규칙이다. 아이 이야기를 꺼내자 황 대표는 “아이가 ‘아빠’를 먼저 말했다”면서 자랑하는 등 반가운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직접 임신·출산·육아를 겪어보니 일과 가정의 균형점 찾기의 중요성을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회사 직원 평균 연령대가 30대 중반이고, 기혼율도 인턴을 제외하면 70~80%가 된다”면서 “어린이집을 합쳐서 만들어 볼까라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회사 6주년 기념으로 가정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복지 정책을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황 대표는 “회사 내 패밀리데이라고 마지막주 금요일은 오후 3시까지만 근무를 한다”면서 “특히 내부적으로도 육아 이슈가 있다면 재택 근무 등이 자유로운 편”이라고 전했다.

남녀 역할 분담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이 대표 역시 아이를 낳기까지 두려움이 컸다. 그는 “결혼한 이후 집이 어지럽혀져 있으면 괜히 내 마음이 불편했다. 무의식적으로 내가 여자니까 집안일은 내 몫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면서 “출산 후 3개월 정도는 회사에 나올 수 없었는데 그 때도 내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 것처럼 느껴지긴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스스로도 고정관념을 깨트려야 했다”면서 “다행히 시부모님과 합가해서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육아는 결코 부부만의 문제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연쇄창업의 비결은..“서로의 도전을 응원”

두 사람의 회사 모두 올해 큰 변곡점을 맞이했다. 대출 비교 플랫폼인 핀다의 경우 대중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매스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TV광고는 이미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 대표는 “처음에는 매니페스토 형태의 웅장한 느낌으로 고민했다가 서비스 사용자 대다수가 일반인이라는 점에서 공감을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고, 우리의 서비스를 잘 설명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형 드라마타이즈 광고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대부분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종합금융을 지향한다면 핀다는 대출만 집중하려고 한다”면서 “합치기, 쪼개기, 갈아타기 등 기존 대출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이자비용을 줄일 수 있다.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 등 분산돼 있는 대출이 마이데이터로 통합되면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잡플래닛은 올해 내실 다지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기업 평판 서비스를 제공하다보니 우리 회사부터 건강해야 한다”면서 “회사가 성장하면서 어떻게 하면 조직 문화가 무너지지 않으면서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을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궁극적인 목표는 사람들에게 천직을 찾아주는 것이다. 현재 잡플래닛은 650만개의 기업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10인 이상 기업은 95%, 100인 이상 기업은 거의 100%를 갖고 있다.

황 대표는 “기업 정보는 이미 대부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인의 가치관을 어떻게 객관화된 지표로 전화시켜서 적당한 기업과 매칭시켜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많다”며 “군대식 문화를 가진 기업이더라도 남중, 남고, 해병대를 나온 사람에게는 잘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황희승·이혜민 부부는 자신들을 ‘연쇄창업가’라고 칭한다. 황 대표는 미국 에모리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다가 중퇴하고 스타트업에 뛰어들었다. 지난 12년간 4번의 창업을 통해 상장과 매각을 경험했다. 이 대표 역시 연애시절 황 대표를 보면서 창업에 도전했고 글로시박스, 베베앤코, 눔코리아의 대표를 거쳤다.

이들 부부가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황 대표는 “뭔가 도전했을 때 서로에게 눈치를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도 “우리는 기본적으로 도전을 장려하는 분위기”라고 맞장구쳤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