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타뉴스

[10th W페스타]"여성들, 한계 짓지 말고 당당한 발걸음 내딛길"

입력시간 | 2021.10.26 15:58 | 공지유 기자 noticed@edaily.co.kr
제10회 이데일리 W페스타 챕터2 '위대한 첫발'
'대한민국 여성 1호' 이진숙·조현진·김희 패널토론
후배 여성들에 조언…"할 수 있다고 결심하면 힘 생길 것"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나는 여성이라서’, ‘아이가 있어서’라는 식으로 한계를 짓는 순간 그게 바로 자기 위치가 돼 버립니다.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어디서든 당당한 사람으로 서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10회 이데일리 W페스타가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렸다. 방송인 이금희(왼쪽부터), 이진숙 인천경찰청 프로파일러, 조현진 해양경찰청 해양오염방제국 국장, 김희 포스코 생산기술전략실 생산기술기획그룹장이 ‘위대한 첫발’을 주제로 대담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이진숙 인천경찰청 프로파일러는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에서 ‘다시 쓰는 우리의 이야기(Reboot your story)’를 주제로 열린 제10회 이데일리 W페스타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금희 방송인이 모더레이터로 나선 가운데, 이진숙 프로파일러와 조현진 해양경찰청 해양오염방제국 국장, 김희 포스코 생산기술전략실 생산기술기획그룹장이 ‘대한민국 여성 1호’로서 후배 여성들에게 조언을 건넸다.

이 프로파일러는 “아이 둘을 낳고 프로파일러로 들어왔는데, 아이 둘이나 있으니까 못 할거라는 생각을 하면 그게 바로 자기 위치가 되는 것”이라며 “할 수 있다고 결심만 한다면 나를 도와주는 사람이 보이고 딛고 일어날 힘이 그 안에서 나온다”고 조언했다.

조현진 국장도 “입사 전에는 박사학위를 따고 난 뒤 바로 취직이 될 줄 알았는데 연구소든 대학이든 오라는 데가 없어 실망했었다”며 “제주도에서 계약직 교수로 지내며 영어공부를 계속하다 보니 도움이 돼서 해양경찰청 사무관으로 입사하게 됐다”고 했다.

조 국장은 이어 “지금은 (젊은 세대들이) 취직도 어렵고 경쟁도 심하고 많이 어려운 상황인데 너무 자신을 옥죄지 않고 준비를 하다가 기회가 생기면 잡았으면 좋겠다”며 “누리호처럼 700㎞를 한 번에 올라가려 하지 말고 차근차근 준비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여성으로서 사회에서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김희 그룹장은 “실제로 직업을 제대로 못 가지는 학사 출신 여학생들이 대다수”라며 “선배로서 그 대다수 사람이 꿈을 많이 펼칠 수 있도록 멘토링과 제도적 뒷받침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그룹장은 “여성 후배들이 지레 겁먹고 걱정이 많다. 입사 후 1년, 3년, 5년마다 ‘결혼을 하면 어떻게 될까’와 같은 걱정들이 있는데 미리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그 시점이 되면 거기에 따른 해결책이 있을 거다. 너무 걱정하지 말고 도전하면 더 좋은 미래가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 선배로서 일과 가정을 분리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조 국장은 “사건·사고가 생겼을 때 신속대응을 필요로 하는 일을 하고 있어서 일과 가정의 분리가 어렵다”면서도 “시간이 있어도 멀리 가지 못해서 주어진 시간에 여러 가지를 배우는 생활을 한다. 18년 일을 하며 꽃꽂이, 승마, 아로마 테라피까지 여러 가지를 배우며 다재다능한 사람이 돼 버렸다”며 웃었다.

김 그룹장은 “저는 오히려 가정이 휴식처였다. 30대 초반에 결혼했는데 아이들이 주는 힘이 큰 공장에서 공장장으로 일할 수 있는 버팀목이었다”며 “대부분 여성이 아이 문제로 일을 잘할 수 있을까 걱정하는데 걱정하지 말라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